ZOOM IN

[BRAND TALK] 물에도 맛이 있을까?

2022.01.24

 BRAND TALK  MONTBEST
물에도 맛이 있을까?
물맛 1인자 '몽베스트'가 말하는 물맛의 비밀
“날 물로 보지마.”

위 문장을 읽자마자 떠오르는 장면이 있다면 우리는 같은 추억을 품고 살아가고 있다는 뜻이겠지요. 바야흐로 20여 년 전, 그러니까 우리가 밀레니엄 시대를 달리던 무렵 인기를 끌었던 TVCF 속 카피 문구입니다. ‘맨송맨송한 사람으로 보지 말라’는 메시지를 색과 향이 없어 특별한 맛이 없는 물에 빗대어 위트 있게 표현한 건데요. 여기서 한 가지 의문이 듭니다. 물은 정말 아무런 맛이 없을까요?
전 세계 최고의 물맛을 가려라

수도만 틀면 콸콸 쏟아지는 까닭에 생수(먹는샘물)가 처음 판매되던 시절에는 ‘누가 물을 사 마시냐’는 의아한 시선도 있었다고 해요. 그러나 지금은 프리미엄 생수와 탄산수까지 등장해 소비자들의 입을 즐겁게 하고 있는데요. 이론적으로 무색, 무취, 무미로 여겨지는 물이지만, 물에도 맛이 있습니다. 물의 맛을 감별하는 워터 소믈리에(Water Sommelier) 정도는 돼야 그 차이를 느낄 수 있는 건 아닐까요? 일반 사람들도 물의 맛 차이, 확실하게 느끼고 있다는 사실! 소비자 40%가량이 생수를 고를 때 ‘물맛’을 본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이를 증명하죠.
 
물맛의 우열을 가리는 국제기관도 있습니다. 벨기에 국제식음료품평원은 매년 물의 맛과 향, 음용감 등 5개 미각 심사 기준에 따른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세계 20여 개국의 미슐랭 스타 셰프들과 저명한 소믈리에들이 심사위원이며, 이들의 심사에 따라 국제 인증 마크를 부여합니다. 생각만 해도 깐깐하고 까다로울 것 같지 않나요?
미슐랭 셰프도 엄지 척!
전문가가 인정한 맛있는 물

이토록 쟁쟁한 심사위원들의 입맛을 만족시킨 한국의 물이 있습니다. 몽베스트 생수는 2021년, 2022년 2년 연속으로 ITI에서 3스타 등급인 최우수미각상을 수상해 세계적으로 ‘맛있는 물’임을 인정받았습니다. 몽베스트 위드 스파클링 워터는 국내 탄산수 중 최초로, 2021 ITI 2스타 등급인 우수미각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답니다.
 
이쯤 되면 궁금해집니다. 깐깐한 미슐랭 셰프도 엄지 척! 까다로운 소믈리에도 엄지 척! 물맛 1인자로 우뚝 선 ‘몽베스트’가 맛있는 물로 선정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요?
 
물을 입에 머금고 주의를 기울이면 제품마다 미세한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미네랄 함량과 pH, 경도 등에 따라 단맛과 짠맛, 비린맛은 물론, 부드러운 목 넘김과 청량감, 산뜻함, 무게감 등이 다양하게 나타나죠. 수원지와 물의 온도도 물맛을 좌우하는 역할을 합니다. 사람마다 ‘맛있는 물’의 기준은 제각기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봤을 때 ‘맛있는 물’은 목 넘김이 부드럽고 적당한 청량감과 신선함이 느껴지는 물을 뜻합니다.

엇, 이거 몽베스트 말하는 거 아닌가요?
‘맛있는 물’의 기준!
경도와 수원지를 따져라

부드러운 목 넘김은 물의 경도에 따라 달라집니다. 경도는 물에 포함된 미네랄인 칼슘과 마그네슘의 함유량을 의미하는데요. 미네랄 함량이 적은 연수(단물, 50ppm 이하)는 가볍고 깔끔하며 담백한 맛입니다. 미네랄 함량이 많은 경수(센물, 100ppm)는 무겁고 진하며 산뜻하지 않은 편이죠. 짠맛과 비린 맛이 나기도 합니다. 몽베스트는 물맛이 좋기로 이름난 10~100ppm, 그중에서도 최적의 경도인 35~60ppm을 유지해 부드러운 목 넘김과 청량함, 신선함을 동시에 느낄 수 있습니다.

 

수원지에 따라서도 물맛은 천차만별 다릅니다. 잘 생각해보면 당연한 이치입니다. 빗물이나 눈이 숲의 토양층과 암석을 지나는 동안 암반에 함유돼 있던 풍부한 미네랄 이온이 물속에 스며들기 때문이죠. 토양의 지질구조에 따라 미네랄 함량이 달라 물맛도 달라지기 마련입니다. 더불어 암반층은 천연 필터 역할을 해 질소나 인 같은 성분의 농도를 낮춰 깨끗하고 건강한 물을 만듭니다.

 

몽베스트는 ‘포천 최고의 산’으로 불리는 해발 1,168m의 국망봉 기슭에서 생산됩니다. 버들치가 헤엄치는 1급수 계곡물과 울창한 자연 원시림을 안고 있는 천혜의 환경이지요. 화강암 지대의 풍부한 미네랄을 듬뿍 품어 건강하고 깨끗합니다.

꼼꼼한 관리 아래
안전하게 생산되는 자연의 물
 
냉장고에서 막 꺼낸 시원한 생수 한 잔, 생각만 해도 갈증이 가시는 듯합니다. 하지만 맛있는 물의 온도는 따로 있습니다. 몽베스트는 가장 맛있는 물의 온도를 위해 취수공 내 물의 온도를 12~15℃로 유지해 생산합니다. 물의 산성이나 알칼리성의 정도를 나타내는 pH(수소이온농도지수)도 물맛에 영향을 미칩니다. 산성에 가까울수록 신맛이 증가하며, 알칼리성에 가까울수록 미끌미끌한 느낌과 함께 약간의 쓴맛이 납니다. 맛있는 물은 pH 7.0 수준의 약한 알칼리성을 띱니다. 몽베스트는 pH 7.0으로 매우 뛰어난 물맛을 자랑합니다.
 
모든 물이 다 맛있지는 않습니다. 수억 년간 자연이 마셔온 건강한 물, 자연이 만드는 깨끗한 물, 자연 그대로를 담은 신선한 물이어야만 ‘맛있는 물’이라 할 수 있습니다. 몽베스트는 맛있고 건강하며, 안전하고 위생적인 물을 위해 일/주/월/분기/연 단위로 이뤄지는 철저한 수질검사를 통해 물의 품질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Copyright ⓒ ON9SUPER. All right reserved.

본 페이지의 모든 저작권은 온나인슈퍼에 있으며, 저작권법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당사의 동의 없이 콘텐츠 무단 도용 및 복제 시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본문 슬라이드 배너
http://s.godo.kr/1sbig
본문 슬라이드 배너

최근 본 상품

0/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