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 YOUR DREAMZ

✨情(정)을 싣고 달립니다, 산타버스 최영형

2023.12.18



당신의 눈동자는 반짝이고 입술에는 설렘이 가득해요.
궁금합니다. 무엇이 당신을 그토록 설레게 하는지.
지금, 당신의 가슴을 뛰게 하는 꿈은 무엇인가요?


情(정)을 싣고 달립니다,
산타버스

최영형




매년 11월 말에는 크리스마스 장식을 하고 12월 한 달간 산타버스를 운행합니다. 산타 복장을 하고요.

안녕하세요. 천안에서 산타 버스를 하고 있는 최영형 기사입니다. 반갑습니다.


버스를 탄 지 올해로 27년째네요. 산타버스는 올해로 20번째 운행하게 되었는데요.

처음 시작할 때는 산타 모자만 썼어요. 그러다 배터리 연결해서 전구도 달고 하나하나 하다 보니까 자꾸 업그레이드된 거죠. 뭐 하나 부족하면 계속 또 사다 쓰고. 주머니 사정도 어느 정도 생각해야 하는데 '어차피 봉사하는 거 하는 데까지 해보자' 그러니까 지금은 오히려 뿌듯하고 좋습니다.


시내버스를 하다 보면 불미스러운 일도 있고 시간도 쪼들리고, 스트레스가 엄청납니다. '이렇게 하면 안 되겠구나' 싶어서 손님이 타시면 인사하고 내리실 때 인사했어요. 그러니까 스트레스가 풀리더라고요.

또 아침저녁으로 세미 클래식이나 영화 OST, 추억의 팝송 같은 걸 틀어드려요. 손님들이 좋아하시면 저도 뿌듯해요.


제가 청양에서 정미소를 운영하고 있어요. 버스를 운행하지 않는 날에는 와서 도정 일도 해야 하고, 배달도 해야 하고. 힘들죠. 그런데 힘 안 들이고 누가 돈을 모은답니까?

17살에 부모님께 물려받아서 하나하나 증축했어요. 한 10년 됐나 봐요. 예전에는 작은 창고 하나였는데 지금은 이만큼 키웠습니다. 하고 싶은 거 하니까 어려운 것도, 지친 것도 모르겠더라고요.


시민 여러분들이 한 푼 한 푼 주신 돈 가지고, 두 달에 한 번씩 쌀하고 같이 작게나마 기부하고 있어요.

어린이 재단과 천안 서북구에 있는 기부 재단에 같이 쌀 10포대씩 기부하고 있습니다.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해서요. 굉장히 뿌듯해요. 기부라는 건 끝도, 한도 없겠지만 제가 힘닿는 데까지 조금씩이라도 자주 할 겁니다.


멀리서 운전하는 뒤통수 사진을 찍고 그래요. 그러다 신호대기 서 있으면 얼른 잽싸게 포즈 취하고 모델이 되어드리죠. 손님들 반응이 좋고, 어떤 분은 버스가 마음에 든다며 정거장 종점까지 가는 분도 계세요.

돈하고 바꿀 수 없는 게 그 마음의 정이에요. 거기서 감명을 받죠. 봉사라는 게 그래요. 다른 게 아니에요. 말 한마디 따뜻하게 해주는 게, 그게 봉사죠.


정말 힘들게 사는 이웃이나 아이들이 너무 많습니다. 제가 좀 힘들고 덜 먹더라도 그분들을 도우면서 사는 게 저의 꿈이에요. 올해 여러분 메리 크리스마스 하시고, 주변 이웃들과 따뜻한 마음 나누는 겨울 되시기를 바랍니다.




말 한마디 따뜻하게 나누면서 일하려고
산타버스를 시작했습니다.
제가 조금 힘들고 덜 먹더라도,
이웃들과 함께 나누고 봉사하며 사는 것이 제 꿈이에요.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본문 슬라이드 배너
http://s.godo.kr/1sbig
본문 슬라이드 배너

최근 본 상품

0/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