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 YOUR DREAMZ

✨행복한 대농을 꿈꾸다, 청년 농부 한태웅

2023.12.04



당신의 눈동자는 반짝이고 입술에는 설렘이 가득해요.
궁금합니다. 무엇이 당신을 그토록 설레게 하는지.
지금, 당신의 가슴을 뛰게 하는 꿈은 무엇인가요?


행복한 대농을 꿈꾸다
청년 농부

한태웅




농사는 한 만큼 돌아오거든요. 뿌린 대로 거둔다는 점에서 매력을 느꼈습니다. 벼를 추수하고 그 결실을 보는 것, 그보다 더한 농사의 재미는 없습니다. 제가 농사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누군가는 해야 할 일 아니겠습니까?

안녕하세요. 청년 농부 한태웅 인사드립니다.


조부모님이 농사지으시는 것을 보고 농지를 가서 따라 한 게 9살, 10살, 그러니까 초등학생 때였습니다. 그러다 어느 순간 제가 농업인의 길을 선택하게 돼서 지금까지 10여 년 된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부모님이 반대를 많이 하셨습니다. 그래도 반대를 접고 제가 꿈꾸던 농사를 밀어주시게 된 계기는 끊임없는 저의 노력과 고집이었습니다. 아직 어린 나이지만, 인생의 절반을 농업에 쏟아붓고 있는 것이죠.


모내기부터 김매기, 이후로 벼 베기까지 있지만 추수만큼 기쁜 일이 없습니다. 벼농사라는 게 도복이 심합니다. 도복은 벼가 쓰러지는 걸 이르는데요. 도복을 막기 위해 6월 중순이나 말경부터 여름 한 달 동안 논을 말립니다. 흙바닥이 쩍쩍 갈라지면 가을 무렵에는 벼의 대공이 뻣뻣하기 때문에 웬만한 강풍에도 도복을 막을 수 있다는 벼농사의 철학을 얻었어요.


우순풍조라는 게 있습니다. 비와 햇빛, 바람이 골고루 퍼져서 농업에 풍년이 든다고 하는 사자성어죠. 그렇게만 농사가 잘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만, 예전에 비해 자연재해가 많이 생겼습니다. 또 어떤 해는 농사가 풍년이었는데요. 수확량도 참 많고 농산물 품질도 1등급, 특등급이었는데 곡물값이 폭락하는 바람에 도지*를 주고 나니 저에게 떨어지는 게 하나도 없었던 해도 있었습니다. 그러니 농사라는 것은 정말 잘 돼도 걱정, 못 돼도 걱정입니다.

*도지: 남의 논밭을 빌려서 부치고 논밭을 빌린 대가로 해마다 내는 벼


저는 벼농사와 한우의 복합영농을 하고 있습니다. 선순환 구조로 되어 있어요. 소의 거름은 논으로 가고, 그 거름을 먹고 자란 벼가 볏짚이 되어 소의 먹이가 됩니다. 그 먹이가 소화된 후 다시 거름으로 나오는 순환농법 중 하나입니다. 어느 한 쪽이 남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농업과 축산업이 함께 성장해서 환경오염이 되지 않고 순환이 되는 게 건강한 농법입니다.


청년 농부 한태웅의 꿈은 대농입니다. 돈이 많고 땅이 많은 걸 의미하는 게 아니라, 제가 가진 것에 만족하면서 하나하나 꿈을 이루어 나가고 싶어요. 돈이 많다고 다 부자는 아니잖아요. 행복해야죠. 행복이라는 행복이라는 단어를 찾아갈 줄 아는 사람이 되는 게 제 꿈입니다.




벼를 추수하고 그 결실을 보는 것,
그보다 더한 농사의 재미는 없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본문 슬라이드 배너
http://s.godo.kr/1sbig
본문 슬라이드 배너

최근 본 상품

0/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