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 YOUR DREAMZ

✨가위와 함께한 70년의 세월, 이발사 이종완

2023.11.27



당신의 눈동자는 반짝이고 입술에는 설렘이 가득해요.
궁금합니다. 무엇이 당신을 그토록 설레게 하는지.
지금, 당신의 가슴을 뛰게 하는 꿈은 무엇인가요?


가위와 함께한
70년의 세월

이종완




이발소 일이 간단한 것 같아도 배울 때 한 4,5년은 걸려요. 남의 집에서 계속 일을 배워 왔죠. 대창 이용원을 처음 개업할 때는 꿈만 같았어요.

안녕하세요. 소제동에서 70년간 이발소를 운영한 이발사 이종완입니다.


자전거는 한 20년을 탔어요. 집에서 걸어다니는 것보다 빨라서요. 출근할 때는 손님이 기다리지 않을까, 오늘은 몇 분이나 올까, 이런 생각하면서 출근합니다.

건강을 위해서 산책하는 거에요. 동네 한 바퀴 쭉 돌면서 주위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 건강한지 알려고 산책하죠.


처음 이발 일을 배울 때, 각자 얼굴에 맞게끔 이발하는 걸 배웠어요. 밑 머리는 기계를 대고 옆 머리는 가위로 잘라요. 머리카락이 튀어나온 사람은 들어가 보이게, 머리카락이 떠있는 부분은 안 보이도록 균형을 조절하는 걸 익혔습니다.

기계로 안 하고 가위로 이발하는 걸 좋아하는 손님들이 있어요. 그런 분들은 저에게만 오죠. 저는 가위로만 하니까. 이발이 별 것 아니어도 정성을 안 들이면 안 돼요. 면도를 할 때도 베이지 않게 조심하고, 정성을 다해야 이쁘게 나와요. 손님이 이발하고 나서 “아이고, 잘했다” 그러면 아주 행복하죠.


원래는 60살까지만 하려고 했어요. 그런데 60살이 되어보니까 너무 젊길래 ‘5년만 더 하자’, ‘1년만 더 하자’ 이러다 보니 70년을 하게 됐어요.

1970년대에 고등학생 머리를 잘라준 적이 있는데 고등학생이 커서 저를 찾아왔어요. 그 고등학생을 보고 이발이라는 행위가 새로운 시작의 응원이 된 것 같아서 기분이 아주 좋았던 기억이 있어요.


“손님들이 집에 돌아갈 때 행복하게 돌아가도록 최선의 서비스를 하자.” 대창 이용원을 처음 차릴 때 아버지가 ‘대창’이라고 지어주셨어요. ‘크게 번창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어요. 이름을 잘 이어서 그런지 꿈을 다 이뤘어요.

이발사 이종완으로서의 꿈은 힘닿는 데까지 손님들 머리 잘라주고 가위질 하고 싶어요. 가위와 함께한 70년이 아주 행복했습니다.




나의 이발이 누군가의 새로운 시작의
응원이 된 것 같아 기분이 좋았어요.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본문 슬라이드 배너
http://s.godo.kr/1sbig
본문 슬라이드 배너

최근 본 상품

0/2
TOP